고객센터

조회 수 4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사진 = 유현숙 기자

 

 

익스트리플(대표 노진송)은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을 연 ‘앱쇼코리아’에 부스를 마련해 자사의 증강현실(AR) 토탈 솔루션 ‘메타뷰’를 선보였다.

메타뷰는 클라우드 서버와 모니터링 시스템을 주축으로 센서나 단말기에 중계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사용가능한 영역은 산업훈련, 원격지원, 건축·조경, IoT 등으로 전망되며, 각 제품군에 맞도록 증강현실 앱 개발, 콘텐츠 제작, 퍼블리싱 솔루션 등을 제공한다.

특히 메타뷰는 안전불감증으로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제조·건설현장에서 사전예지 및 예방을 위해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건설현장에선 그 필요성을 인정받아 이미 IoT를 적용한 솔루션이 상용화된 상태로, LG유플러스의 ‘IoT 헬멧’을 대표적인 예로 꼽을 수 있다. IoT헬멧은 LTE 모뎀과 카메라, GPS 등을 탑재해 실시간으로 산업 현장을 모니터링하는 솔루션이다.

그렇다면 AR이 여기에 더해지면 어떨까. 예를 들어 한 근로자가 지게차가 비교적 먼 거리에 있는 것 같아 경로를 가로지른다고 가정해보자. 숙련된 지게차 운전자라면 적절하게 상황을 판단해 차량을 멈추겠지만 비숙련 운전자면 근로자가 지나가는 것조차 인지못해 지게차가 작업자를 덮쳐 바퀴에 협착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이런 긴급상황엔 IoT헬멧이 있더라도 모니터링 담당이 잠시 한눈을 팔아버리면 아무 의미도 없어져버린다.

하지만 메타뷰의 증강현실은 굳이 모니터링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웨어러블 글라스는 지게차가 오는 것을 디스플레이에 표현해 위험을 알리며, 지게차 운전자 역시 지게차에 부착된 비콘 단말을 통해 사전에 충돌 징후를 인지할 수 있다.

한편, 익스트리플은 국방·민수·공공 사업에 기존 산업과 ICT기술을 융합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젊음과 도전, 창조적인 생각으로 새로운 최첨단 IT융합 네트워크 세상을 만들어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는 비전을 가지고 사업에 임하고 있다.

 

출저 : 애플경제 2016.12 .21